홍능갈비

모임으로 찾은 홍능갈비이다. 50년이 넘은 고깃집이다. 반찬들이 한상 푸짐하게 깔린다. 양배추를 채썰어서 고기와 곁들여서 먹는 소스이다. 알싸하게 매콤하면서 씹을수록 단맛이 올라온다. 시원하고 상큼하다. 소갈비 일하는 분이 먹기 좋게 구워준다. 윤기가 가득하니 맛있어 보인다. 마늘도 올려서 먹는다. 육회 노른자를 잘 버무려서 먹으니 좋은 술안주이다. 촉촉하고 달찍지근하다. 입 안에서 고기결이 살아있다. 금방 다 먹고서 또 추가주문한다. 갈비탕… Continue reading 홍능갈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