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면옥

간만에 냉면이 먹고 싶어서 방문한 정인면옥이다. 일요일에도 영업을 하니까 부담없이 가기도 좋다. 따뜻한 면수로 속을 따뜻하게 한다. 기본찬 젓가락 녹두전 항상 수육만 시키다가 녹두전을 주문해보았다. 동그란 입자감이 입안에서 잘 느껴진다. 물냉면 나오자마자 국물부터 마셔보니 육향은 여전하다. 담백하게 잘 끊어지는 면발은 조화롭다. 가볍고 편안하게 평양냉면 즐길 때 찾으러 가는 정인면옥이다. 편차 없이 만족스럽게 배부르게 즐긴다. 순면은 […]

정인면옥

여름이라 냉면이 먹고 싶긴 했는데 언제갈까 하다가 한가할 것 같은 시간에 다녀온 정인면옥 여는 시간을 잘못 알고서, 너무 일찍 간거는 함정이다. 열자마자 갔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만석이다. 면수 밖에 더운데도 면수는 홀짝홀짝 잘 들어간다. 반찬 간결한 반찬 수육 대 방문할 때에는 혼자서 방문하는 편이긴 하는데 수육 소자를 먹으면 굉장히 아쉽기 때문에 수육은 대자로 주문한다. 녹두전도 […]

정인면옥

평양냉면도 생각나던 차에 친구가 냉면 먹고 싶다고 해서 다녀온 정인면옥 간만에 방문인 것 같다. 수육 대 부드러우면서도 씹는 맛이 좋은 수육 잡내나 비린내도 안나고 먹기 좋다. 김치 입안이 개운해지는 김치 물냉면 국물이 시원하니, 언제나 만족스러운 냉면 비빔냉면 제대로 맛 보는 것은 처음인 것 같기도 한데, 그렇게 맵지도 않은데 약간의 달달한 매콤함과 더불어서 어떤 맛이 느껴지는데, […]

정인면옥

겨울이 되니, 더 자주 생각나는게 냉면인데 냉면 중에서 평양냉면이다. 생각난 김에 다시 방문해 본 정인면옥 면수 추운 날이라 따뜻한 면수로 속이 따뜻해 지니 기분이 좋아진다. 반찬 깔끔하니, 담백한 찬들 고추를 된장에 찍어 먹는데, 된장이 참 구수하다. 간장 고기랑 녹두전 찍어 먹는 장 수육 대 얇게 썰려져 있는 수육 입으로 넘어가니, 담백함이 쏠쏠하다. 녹두전 녹두가 많이 […]

정인면옥

평양냉면 먹고 싶다고 생각한지도 꽤나 시간이 흐르면서, 우래옥이나 한번 다녀올까 했다가 새벽에 남들이 먹은거 보면서 대리만족과 정보수집을 하다가 구독하고 있는 블로그님 글로 정인면옥을 보고, 새벽 두 시가 넘었는데 이건 가야겠다 싶어서 해가 뜨고, 산책도 하고 그러고 다녀온 정인면옥이다. 지도상으로는 역에서 별로 안멀구나 싶었는데 걸어보니까 그래도 10분 정도는 걷게 되었다. 그러면서 더 배가 고파졌다. 정인면옥 평양냉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