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탄

간만에 돼지고기 생각나서 방문 꽤나 오랜만에 조연탄 방문인데, 6시 오픈인데 6시 약간 넘어서 방문하니 벌써 자리가 거의 다 차있었다. 얼마 안되서 자리가 없는거 보니 인기가 참 많구나 싶다.

주먹고기

주먹고기
후다닥 앉아서 고기부터 주문 두톰한게 매력인 주먹고기

파채

파채

콩나물

콩나물
참기름이 많이 느껴지는 콩나물 불이 나오기 전에 손이 잘도 간다.

쌈장

쌈장

김치

김치
숙성 잘 된 것 같은 김치 불판에 구우면 혼난다. 불판에 안구워서 먹어도 맛있다.

마늘

마늘

멸치젓

멸치젓
매콤하면서도 꼬릿한 멸치젓 처음에는 별로 안 좋아했는데, 이제는 고기를 안 찍어먹으면 뭔가 빠진 느낌이다.

라면

라면
국물 시원한 라면

한라산

한라산
두가지 종류가 있는 모양인데, 21도로 주문 시원하면서도 독하다.

주먹고기

고기를 불판에 올리고 익기를 기다린다.

주먹고기

노릇노릇 잘 익어간다.

주먹고기

화력이 강하다 보니까 고기 올리고 얼마 안되서 금방 익는다.

주먹고기

두톰하니 육즙 가득한 맛있다. 소고기든 돼지고기든 이리저리 먹어보는데, 먹을 때마다 기억에 남는다.

주먹고기

고기양이 적은편도 아닌데, 어느새 다 먹고 추가주문한다.

된장찌개

된장찌개
국물 구수하면서도 시원하니 한라산이 잘 들어가게 만들어주는 된장찌개

솥밥

솥밥
고슬고슬하면서도 가벼우니 밥 맛이 좋다.

돼지고기 생각날 때 생각나는 집이 몇 개가 있는데, 방문하기 편해서 이쪽으로 자주 오게 된다. 두톰한 주먹고기를 많이 익혀도 맛있지만, 스테이크처럼 익혀 먹어도 고소하면서도 부드럽다.

조연탄
070-7641-2008
서울특별시 강서구 화곡동 782-12

잘 먹었습니다.

조연탄

주먹고기가 먹고 싶어서 또 방문한 조연탄 늦게 방문한 것도 아니고 딱 6시에 도착했는데, 자리는 이미 꽤나 많이 차 있었다.

멸치젓

멸치젓

파채

파채

IMG_0407

불판

주먹고기

주먹고기
두톰한 주먹고기를 씹으면서 흘러나오는 육즙이 참 감동이다.

된장찌개

된장찌개

솥밥

솥밥
이번에는 고기 먹으면서 미리 1인 1솥밥 주문했다. 마무리로 참 만족스러운 솥밥이다.

사는 곳에서 거리가 약간 있기도 하지만서도 두번째 방문이지만 고기도 맛있고, 솥밥도 맛있어서 참 마음에 드는 조연탄이다.
방문해본 곳 중에서 가격 대비 만족도가 가장 높은 가게이지 않을까 싶다.

조연탄
070-7641-2008
서울특별시 강서구 화곡동 782-12

잘 먹었습니다.

조연탄

목동사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조연탄
우연한 기회에 알게되서 다녀왔다.
생각해보니까 회식 이외에 고기를 사먹은 적이 거의 없다.
오픈하기도 전에 방문을 해서, 가만히 앉아서 기다리다가 영업 시작하자마자 주문하고 먹을 수 있었다.

조연탄

제주도 흑돼지가 유행 비슷하게 된 것 같기도 하다. 몇 년 전에는 제주도 흑돼지는 꽤나 구경하기 힘든 고기였는데 요즘에는 꽤나 자주 보인다.

IMG_0362

불판
불이 들어오고 나서 보니까, 불이 다른 가게랑은 다른 것 같다.

김치

김치

콩나물

콩나물

IMG_0365

멸치젓
다른 곳에 먹었던 멸치젓과는 또 느낌이 꽤나 다르다. 약간 매콤하면서도, 새콤한 멸치젓이다.
다른 가게에서 고기 먹을 때는 멸치젓에 한번 찍어 먹어보고서는 꽤나 적응하기 힘든 맛이구나 싶었는데 고기가 나오고서는 계속 찍어먹게 되었다.

마늘

마늘

한라산

한라산
한라산을 주문하니까 깨나 차갑게 마실 수 있게 안에 슬러시한 얼음이 듬뿍 들어있었다.

김치찌개

김치찌개
한 수저 뜨고 나서, 한라산 한잔 한 수저 뜨고, 소주 한잔 무한반복을 부르는 김치찌개 손이 자꾸 간다.
배도 고픈차여서 나오자마자 라면은 금방 사라진다.
국물은 리필이 가능하고, 라면을 추가 주문을 해야하는데, 고기와 한라산을 먹다가 국물 한번 더 먹고, 라면도 한번 더 주문했다.

주먹고기

주먹고기
삼겹살도 오겹살도 있지만, 조연탄에 왔으면 주먹고기가 가장 많이 나간다고 한다.
전에 봐왔던 고기 보다 훨씬 두껍다.

주먹고기

돼지고기 보면서 스테이크 같다라고 느낀적은 거의 없는데, 고기가 익어가고 잘려진 모습을 보니까 꽤나 먹음직스럽고, 스테이크 같다.

주먹고기

먹어봤던 돼지고기 중에서 정말 최고로 맛있다고 생각이 들은 주먹고기이다.
고기가 두톰하니까 씹는맛과 부드러움은 돼지고기인데 입에서 녹는 고기구나 싶었다.
그러다 보니까 먹고 또 먹고 하다 보니까 주먹고기만 4인분을 주문해서 먹었다.

솥밥

솥밥
솥밥도 꼭 먹어보라고 해서 먹어봤는데, 밥이 꽤나 꼬들꼬들하고 잣도 들어가 있으니까 참 잘 들어간다.
고기가 그렇게 들어갔는데 솥밥도 하나 더 먹었다.
솥밥이다 보니까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니까 미리 주문해놓는게 좋다.

고기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돼지고기보다는 소고기를 꽤나 좋아하는데, 뭐랄까 돼지고기의 신세계를 경험한 것 같기도 하다.
고기를 먹으면서 생각나는 가게가 있는데 해 뜨는 집(명월집)이라고 정말 맛있던 돼지고기가 다시 기억이 났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나도 모르게 배가 터지게 계속해서 고기를 배에 차곡차곡 넣고 있었다.
기회가 되면이 아니고, 기회를 만들어서라도 또 방문하고 싶어진 가게일까 싶다.
이만큼 만족하는 가게도 꽤나 오랜만이구나 싶다.

조연탄
070-7641-2008
서울특별시 강서구 화곡동 782-12

잘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