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찾은 한국수이다.

장칼국수

강릉 장칼국수

장칼국수

한국수가 생기고나서 갈 때마다 항상 먹은게 장칼국수이다. 처음 먹을 때부터 무척 마음에 들어버렸다. 칼칼하게 매운게 속을 화끈하게 풀어놓는다. 혀에서는 맵지만 묘하게 중독이라도 되는지 국물과 면을 계속 먹게 된다.

다른 요리들도 먹어봐야하는데라고 생각만 하지만 만족스러운 한국수이다.

한국수
02-568-5972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347길 101 (서초동 1341-7)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