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카세를 먹으러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DSC00904

상차림

이쿠라우니돈

이쿠라우니돈 / イクラうにどん [イクラ海胆どん] / 연어알 성게소 덮밥
이쿠라, 우니, 계란 오보로까지 올라간 조그만 올라간 미니 키이센돈은 술을 마시기 전에 준비를 하듯이 위장을 달래놓는다.

오제노유키도케 쥰마이다이긴죠 카쿠시자케

오제노유키도케 쥰마이다이긴죠 카쿠시자케
尾瀬の雪どけ 純米大吟醸 隠し酒
겨울의 시원하면서 깨끗한 물과 풋사과의 달달함과 유자의 상큼함이 밀도를 가지고 출렁거리면서 넘어간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니신

니신을 절이고 달달하게 만든 조림 요리는 뼈마저도 부드럽게 씹힌다. 젤리처럼 굳어낸 폰즈 소스와 단호박으로 단맛을 더해놓았다. 오독거리는 그린빈으로 깔끔하게 만들어준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身盛合せ] / 모둠 사시미

사시미

두톰하게 썰려서 나와서 매끈하게 씹힌다. 산뜻하고, 간결하다.

아카미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향긋한 산미가 돋는 아카미쇼유즈케와 기름기가 오돌토돌 돋아있는 오오토로이다.

마구로슈토크림치즈

마구로슈토크림치즈
피아노에서 높은음이 땡하고 울리듯이 나왔다. 진득한 크림치즈와 짭짤한 마구로슈토가 술안주로 자리매김한다.

아유야키모노

아유야키모노 / あゆやきもの [鮎焼き物] / 은어 구이
씹을 때마다 향긋한 수박향이 스치는게 기분이 좋아진다.

아쿠아파챠

아쿠아파챠 / アクアパチャ
국물을 졸여서 내놓은 아쿠아파챠는 더 맛이 진하다. 생선의 맛과 함께 자작거리는 감칠맛이 물 오르듯 올라와있다.

규카츠

규카츠 / ぎゅうかつ [牛かつ]
선홍빛이 빛나는 규카츠는 바스락거리는 튀김옷과 촉촉한 소고기가 조화롭다.

소바

소바 / そば [蕎麦] / 메밀국수
감칠맛이 진한 국물과 함께 면발이 찰랑거린다.

오마카세를 먹을 때마다 고민스러운 것은 솥밥을 먹을까말까하고 고민하게 되는 점이다. 오랜만에 와슈다이닝 슈토에서 오마카세를 먹어서 기분이 좋았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