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슈다이닝 슈토

오마카세를 먹으러 찾은 와슈다이닝 슈토이다.

DSC01290

상차림

토요비진 ippo 야마다니시키

토요비진 ippo 야마다니시키
東洋美人 ippo 山田錦
짙으면서 부드럽게 깔리는게 밀도 있는 물이 흘러가다. 흐르면서 잔잔한 술향이 더해진다. 풀럭풀럭하면서 술맛이 넘쳐서 흘러간다.

우니이쿠라돈

우니이쿠라돈 / うにイクラどん [海胆イクラ] / 성게소와 연어알 덮밥
작고 앙증맞은 크기의 탄수화물을 먹을 수 있다. 짭짤한 이쿠라, 부들거리는 오보로, 향긋한 우니의 조합이 좋다.

니신칸로니나츠야사이타키아와세

니신칸로니나츠야사이타키아와세
니신을 절여서 여름 채소와 같이 내놓았다. 절이는게 뼈까지 부드러워질만큼 절여서 내놓았다. 짭짤하고 감칠맛이 가득거리는게 입맛을 돋군다.

타코이모

타코이모 / たこいも [章魚いも] / 문어마
문어와 같이 산마를 내놓았다. 마의 느낌이 흡사 두부와 비슷해서 신기하다. 탱글과 부드러움이 만난다. 젤리같은 소스의 산미가 균형을 잡아준다.

사시미

사시미모리아와세 / さしみもりあわせ [刺し身盛り合わせ] / 모둠 사시미
탄탄한 식감을 주는 쿠로다이, 서걱거리는 식감을 주는 마하타, 기름기가 올라온 사몬이 같이 나온다.

사시미

쿠로다이 / くろだい [黒鯛] / 감성돔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미무로스기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겐슈

미무로스기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겐슈
三諸杉 純米吟醸 雄町 生原酒
은근히 단맛이 묻어오며 적당하게 산미가 도드라지면서 적당히 무게감이 느껴진다. 오방미인이 달콤한 향수를 뿌리고서 스쳐 지나간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매끈한 산미가 혀에 닿으니 기분이 좋아져서 미소가 지어진다.

슈토크림치즈

슈토크림치즈
짭짤한 맛이 강해서 먹는 흐름에 잠깐 휴식을 취하듯이 멈추게 만든다. 그러면서 천천히 상황을 둘러보게된다.

아유시오야키

아유시오야키 / あゆしおやき [あゆ塩焼] / 은어 소금구이
자신있게 머리부터 먹었다가 실패했다. 쌉싸름하면서 은은히 좋은 향이 나는데 뒤에는 머리는 쓰다.

아유시오야키

머리 아래는 오독거리면서 향도 좋고 곁들여서 먹는 오이로 수박의 느낌을 더한다. 머리 먹지말라는 말을 들을걸 그랬나 싶기도 하다.

텐푸라

텐푸라 / てんぷら [天婦羅] / 튀김
감자 비슷한 소스가 혀에 기분좋게 달라붙는다. 조그만 튀김은 탱글탱글 이에 씹힌다.

아쿠아파챠

아쿠아파챠 / アクアパチャ
진하게 우려낸 향과 국물이 위장을 편안하게 해준다. 구어낸 노도구로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다. 생선을 잘게 부셔서 비벼먹어도 좋았겠다.

츠루우메 유즈슈

츠루우메 유즈슈
鶴梅 ゆず酒
새콤상콤하게 혀를 깨운다.

규카츠

규카츠 / ぎゅうかつ [牛かつ]
전에 먹었을 때는 오버쿡이였는데 이번에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게 잘 구웠네라는 말이 바로 나온다. 맛있다.

소바

소바 / そば [蕎麦] / 메밀국수
소바가 밋밋하다고 말을 하니 사장님과 셰프님이 그게 노린거라고 이구동성하신다. 밋밋한게 가볍지만 단단한 향나무가 떠오른다. 다음날 가장 기억에 먼저 떠오르고 기억에 남아있는건 소바이다. 또 먹고 싶다.

와슈다이닝 슈토의 오마카세는 섬세하고 세련된 느낌이다. 먹는 내내 즐거워하면서 먹어서 그런지 기분 좋게 먹은 오마카세와 사케이다.

와슈다이닝 슈토 / 和酒dining 酒盗 / Washudining Shuto
02-3444-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134길 9 (논현동 81-10 1층)
슈토, 논현 – 和酒dining 酒盗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