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 히카리

어느 날 찾은 스시 히카리이다.

DSC07505

플레이트

DSC07506

하우스 와인이다. 떫은 타닌의 느낌이 훅치고 왔다가 톡하고 사라진다.

테부키

테후키 / てふき [手ふき·手拭き] / 손수건
손으로 스시를 집어서 먹을 수 있게 테후키가 나온다.

우니타이

우니타이 / うにたい [海胆鯛] / 성게소 덮은 도미
서걱거리며 씹힐 때마다 그 사이로 우니의 부드러움이 사이사이로 터진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거리는 식감이 두텁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서걱거리는 식감이 여전히 좋다.

스미이카

스미이카 / すみいか [墨烏賊] / 참갑오징어
혀에 닿을 때는 하늘거리고, 씹을 때는 질겅거린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기름기가 담백하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녹진하게 입안에서 사라진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산미가 도드라지니 새콤한 느낌마저도 든다. 담백하니 좋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느끼하지 않으면서 적당히 기름기가 돋아난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가벼운데 묽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칼집 사이로 히카리모노의 느낌이 새싹이 돋아나듯이 돋는다. 겉표면을 아부리해서 향도 좋다.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감칠맛이 부드럽게 올라온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속의 재료가 바뀐 모양인데, 산미가 주로 느껴지며 입안에서 퍼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다른 방식으로 아나고를 익혀내서 부드러운 표면이 입안에서 먼저 닿는다. 그래서 촉촉한 느낌이 더 느껴진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푹신하면서 산뜻하게 달달하다.

소멘

소멘 / そうめん [素麺] / 소면
찰랑거리는 면발에 버섯의 달달한 조합이 매력적이다.

딸기

딸기
새콤달콤하게 입을 지우면서 마무리한다.

같은 구성인데 조리법으로 변화를 주는데 이 변주가 재미있어서 마음에 드는 스시 히카리이다.

스시 히카리 / すし 光 / SUSHI HIKARI
010-2698-6982
서울특별시 마포구 홍익로2길 31 (서교동 346-50)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