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 시미즈

카와하기키모폰즈

날이 좋아서 찾은 스시 시미즈이다.

DSC01816

하시 / はし [箸] / 젓가락

하시

플레이트

DSC01819

예쁜잔과 예쁜 코스터를 준비해주신다.

DSC01820

선물 받은 코스타 또한 보고 있으니 기분이 좋아진다.

DSC01821

검은 바탕에 알록달록 한 코스타이다.

쇼유

쇼유 / しょうゆ [醬油] / 간장

시오

시오 / しお [塩] / 소금

DSC01824

사시미에 찍어먹으라고 폰즈도 따로 나온다.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긴죠 오마치
澤屋まつもと 純米吟醸 雄町
떫은맛이 오돌토돌 돋으면서 사과향 비슷한게 코끝에 스치는게 입맛을 돋군다.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우니가 몽글거리는게 챠완무시의 따뜻함과 만나니까 풀어지면서 녹아든다. 새우와 은행이 들어가 있으면서 계란은 숟가락으로 뜨면 부드럽게 부서진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신맛이 더 올라와있어서 먹을 때마다 침이 고인다.

나마와사비

나마와사비 / なまわさび [生山葵] / 생고추냉이
시즈오카산 나마와사비라고 하는데 톡 쏘는 느낌이 부드럽게 올라와서 퍼진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물기를 말려서 겉은 단단담백하면서 부드럽게 이로 썰린다. 좋은향이 스친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껍질을 벗긴다라는 의미라서 카와하기라고 불린다.

카와하기

반할 정도로 이로 썰릴 때의 사르르 잘리는게 유독좋다. 씹으면서는 단맛이 핀다.

스미소

스미소 / すみそ [酢味噌] / 초된장
카와하기를 찍어 먹으면서 새콤한 신맛과 향을 더한다.

긴죠 고쿠죠요시노가와

긴죠 고쿠죠요시노가와
吟釀 極上吉乃川
우유향이 돌면서 가볍지 않고 잔잔하다. 목을 타고 넘어가서는 삐족한게 솟아올랐다가 사라진다.

DSC01834

주석으로 만든 잔은 사케가 눈으로도 좋고, 온도를 잘 유지해줘서 술이 더 맛있게 만들어준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주로 햄이나 소세지의 향을 맡을 때가 있는데 이번에는 담백하고 깔끔하다.

카와하기키모폰즈

카와하기키모폰즈 / かわはぎきもポンず [かわはぎ肝ポン酢] / 쥐치 간 소스
시마아지나 카와하기를 찍어 먹으라고 주셨는데 이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술안주가 되버린다. 짠맛과 함께 감칠맛이 돌면서 식욕을 돋군다. 카와하기키모는 처음 먹어보는데 농밀하게 맛있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카와하기키모를 버무린 카와하기를 위에 소스에 찍어먹으니 카와하기 한마리를 다 먹고있네라는 생각이 스친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맑고 담백한 맛을 보여준다.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

반슈잇콘 쥰마이 쵸카라
播州一献 純米 超辛
찌릿하고 까끌거리면서 매콤한 향이 돈다. 혀가 콕콕 찔러온다.

DSC01840

토쿠리로 마시니까 술이 바뀔 때마다 토쿠리로 바뀐다. 기물이 바뀌는 것을 보는 것도 재미있다.

시로에비슈토

시로에비슈토 / しろえびしゅとう [白えび酒盜] / 흰돗대기새우와 위에 올린 참치 내장 젓갈
슈토를 스시 시미즈에서 만나니까 반갑다. 슈토가 더 깨끗하면서 짠맛을 보여주는데 찰랑거리면서 녹진한 시로에비에다가 묻혀서 먹으니 금방 사라진다.

DSC01842

녹색잎이 그려진 사케잔은 갑자기 여름이 생각난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맛있는 걸 만들고 있다면서 아나고를 보여준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바삭하고 푹신거리는 아나고인데 곁들여서 큐리로 느끼한 맛을 잡아서 깔끔하다.

케가니

케가니 / けがに [毛蟹] / 털게
스시 시미즈에서 특별 오마카세를 주문하면 나온다는 가니이다. 그 중에서 케가니라고 하는데 살이 차있는 모습도 좋은데다가 향이 좋으면서 촉촉하니 맛있다.

스미소

스미소 / すみそ [酢味噌] / 초된장
스미소를 얇게 풀어서 케가니를 찍어먹으니 좋다.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

하쿠라쿠세이 쥰마이긴죠
伯楽星 純米吟醸
부드러운 알맹이들이 입안을 오간다.

DSC01848

토쿠리가 또 바뀌는데 전체적으로 느낌이 비슷하기도 하다.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쥰마이다이긴죠

토요비진 이치반마토이 준마이다이긴조
東洋美人 壱番纏 純米大吟醸
꽃잎이 알록달록 수놓아진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화려하게 춤을 춘다. 이번에 마셔보는게 네번째인데 특히 맛있다. 짜릿하다.

하마구리스이모노

하마구리스이모노 / はまぐりすいもの [蛤吸い物] / 대합 맑은국
술을 많이 마시기도 한 상태에서 맑은 국물이 시원하게 속을 풀어준다. 존득거리는 하마구리를 먹을 수 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산미가 상큼하게 올라와서 입 안에서 담백한 기름기와 같이 녹아든다.

아부리오오토로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아부리해서 기름기가 쿵쾅거리는데 향긋한 와사비로 덮어 풀어버린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짙게 새콤하면서 감칠맛이 혀를 맴돈다.

시메사바

시메사바 / しめさば [締鯖] / 초절임 고등어
아부리해서 내놓았는데 감칠맛과 느끼한 맛이 더 살아난다.

타이슈토

타이슈토 / たいしゅとう [鯛酒盜] / 도미 내장 젓갈
슈토라고 내어놓았는데 먹었던 슈토들과는 또 다르다. 혀에 우메보시 같이 새콤하면서 깔끔한 맛이 스친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향이 좋으면서 푹신하다가 사각거리게 썰리면서 사라진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감칠맛이 팡팡 터지면서 꼬들거린다.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유키노비진 쥰마이다이긴죠
ゆきの美人 純米大吟醸
하얀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서늘한 날씨의 눈밭에 서서 웃고 있다. 그 미소를 보고 있으면 세상이 하얗게 만들어진다.

카와하기

카와하기 / かわはぎ [かわはぎ] / 쥐치
간까지 올리니까 이렇게 스시가 달라질 수 있구나라고 새삼 다시 깨닫는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맑은 미소시루로 위장을 눌러서 한껏 더 먹을 수 있게 만든다. 깔끔하고 개운하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녹진거리는 맛이 팡팡 터진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뭉글거리면서 입 안에서 풀어지면서 김이랑 얽혀드는데 유독 맛있다.

우니군칸마키

우니군칸마키 / うにぐんかんまき [海胆軍艦巻き] / 성게소 군함말이
우니마다 느낌이 다 다르기도 한데 특징을 잡아내면서 표현하기가 어렵다. 뭉글거린다는 말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스가 상큼하고 짭짤한 샤리에다가 오오토로가 만나니까 기름기가 더 올라온다. 오오토로를 먹을 때 소금을 찍어먹는 것과 유사하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鰊] / 청어
스시 시미즈가 잘 다룬다고 하는 네타가 히카리모노라고 생각하는데 그중에서 니신은 먹을 때마다 감탄하면서 먹게된다. 니신의 꼬릿하면서 상큼한 비린맛과 간이 강한 샤리 그리고 네타위에 올린 다진것까지 이 한점이 주는 느낌이 강렬하다. 맛있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산미가 스르륵 퍼지면서 사라진다.

니신이소베마키

니신이소베마키 / にしんいそべまき [鯡いそべ巻き] / 청어 김말이
큐리(오이)가 들어가서 그런가 깔끔하게 풀어헤쳐진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달콤하고 푹신푹신 말랑거린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산뜻하고 부드럽다.

호타테후라이

호타테후라이 / ホタテフライ / 가리비 관자 튀김
향도 좋고 아이스크림처럼 입 안에서 스륵하고 썰리면서 향이 퍼지는게 달콤할 정도이다.

DSC01872

모나카 아이스크림
고양이가 개구리로 바뀌었다. 달달하게 입을 지운다.

다양한 사케를 마시면서 오마카세를 즐기기 편한 곳이라서 좋아하는 스시 시미즈이다. 토쿠리로 사케들을 즐길 수 있다는게 마음에 든다. 셰프와 이번에는 아키타, 다음에는 니이가타, 다음에는 교토로 가죠하면서 사케를 바꿔가면서 신나게 먹고 마신 오마카세이다. 스시 한점을 먹으면서 자연스럽게 술에 손이 가는 오마카세이다. 지역별 사케로 페어링을 만들어도 좋겠다.

스시 시미즈 / 鮨 しみず
02-543-0887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52길 11-3 (신사동 631-18 B1)
https://www.instagram.com/sushi_kinoi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