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정

오랜만에 찾은 스시정이다.

DSC07828

다시 보니 반가운 상차림이다.

닌니쿠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가리 / ガリ / 초생강
타쿠안즈케 / たくあんづけ [たくあん漬] / 무 절임
닌니쿠 / にんにく [大蒜·葫] / 마늘 절임

히라메코노와타

히라메코노와타 / ひらめこのわた [平目海鼠腸] / 광어 해삼 내장
진하고 걸죽한 코노와타 덕분에 바다내음이 더 강하기도 한데 여기에 찰진 히라메가 얽혀 들어간다.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알이 살아있는 것 같은 우니는 혀에 닿을 때마다 톡톡 터진다.

겟케이칸 나마쵸조

겟케이칸 나마쵸조
月桂冠 生貯藏
사케를 많이 못 마실 것 같아서 주문했는데 술향이 그윽하면서 상큼하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서걱하면서 입에서 씹히면서 사라진다.

즈와이카니

즈와이카니 / ずわいかに [ずわい蟹] / 바다참게(대게)
쪽쪽 빨아먹게 되는 즈와이카니도 스시정에서 오랜만에 보니까 반갑다. 살을 차갑게 만들어서 더 탱탱할지도 모르겠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적당한 두께에 오오토로가 기름기가 잘 올라와있다.

DSC07837

처음에 방문했을 때만 먹어 보고 그 이후로는 오마카세만을 먹어도 배가 불러서 선뜻 손을 대지를 못하는데 고추가 맵지도 않고 오히려 시원하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두톰하게 썰려서 존득한 히라메도 스시정에 왔다는 것을 다시 깨닫게 만든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타이에서 등살과 뱃살을 내어 놓는데 식감이 미묘하게 다르기도 하다. 이 부분이 어느 부분인지는 모르지만 식감이 더 탄탄하다.

유무시

유무시 / ユムシ / 개불
꼬들거리는 유무시 또한 스시정에서 처음 먹었는데 가끔 먹을 때마다 스시정이 생각난다.

토리가이

토리가이 / とりがい [鳥貝] / 새조개
탱글거리면서 바다향 비슷한게 은은하게 풍겨온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향이 좋으면서 식감이 살짝 단단하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오마카세를 먹다가 배를 잡고 힘들 때 미소시루를 먹으면 쑥하고 내려가서 더 먹을 수 있다. 팽이버섯 올려서 이로 끊어질 때마다 기분이 좋아진다.

우니아마에비

우니아마에비 / うにあまえび [海胆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우니의 바다내음과 아마에비의 진득함이 얽히면서 입을 가득 채운다.

타코

타코 / たこ [章魚] / 문어
촉촉하게 탱글한 타코도 입 안에 남아있으면서 깔끔하다.

우니코우이카

우니코우이카 / うにこういか [海胆甲烏賊] / 성게소 올린 갑오징어
길게 늘어져서 입 안에 있는 시간이 긴데 길수록 우니의 향이 입을 채워온다.

토리가이

토리가이 / とりがい [鳥貝] / 새조개
토리가이를 맛있어하고 좋아하니까 한번 더 먹으라고 주신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이로 썰리면서 바다내음과 오이향이 섞여온다.

아카가이히모

아카가이히모 / あかがいひも [赤貝紐] / 피조개 매듭
처음에 먹을 때는 비린맛과 바다내음이 강해서 힘들었는데 이제는 적응을 했는지 오히려 주면 더 신나한다. 먹을 기회가 많이 없어서 더 좋아하기도 하는 모양이다.

홋키가이

홋키가이 / ほっきがい [北寄貝] / 북방조개
침이 고이는 향과 이로 썰리는 서걱거리는 느낌이 좋다.

우니카니돈

우니카니돈 / うにかにどん [海胆蟹どん] / 성게소와 게살 올린 덮밥
빠지면 섭섭할 정도로 스시정에서 자주 먹지만 그렇게 자주 먹어도 계속해서 좋아진다. 스시정에서는 다른 곳과 다르게 더 진한 느낌을 받는다.

아부리타이라가이

아부리타이라가이 / あぶりたいらがい [炙り平貝] / 불질한 키조개 관자
불향이 이로 썰 때마다 진동한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차가워서 시원함을 주는 타마고도 다른 스시야와는 다르지만 스시정만의 매력을 보여준다.

하타하타

하타하타 / はたはた[鱩·鰰] / 도루묵(은어)
먹기 힘들어서 살만 파먹으려고 하다가 그냥 통채로 씹어서 먹었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항상 타레소스가 있다가 없기도 한데 산뜻하고 부드럽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마지막으로 먹고 싶은거 뭐 없냐고 하길래 오랜만에 오오토로를 먹는데 촉촉하고 기름기가 새콤하다.

오렌지

오렌지, 딸기
간만에 먹는 과일 디저트도 만족스럽다.

오마카세 중에서 가장 자주 먹은게 스시정이기도 하다. 오랜만이라서 그런지 스시정에서 처음 오마카세를 먹었을 때 기억이 새록하기도 하다. 생선에 대해서도 많이 배운 스시정이기도 하다. 편하게 마음 풀어놓고서 오마카세를 즐기게 된다.

스시정 / すし情
032-322-1147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 25번길 41 (상동 439-3)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