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스시산원

어느 날 찾은 스시산원이다. 방문이 처음인데 사진으로 자주 봐서 그런지 낯설지 않다.

DSC07243

상차림

DSC07244

플레이트

폰즈

폰즈 / ポン酢
폰즈가 나와서 사시미에 찍어먹는게 색다르다.

DSC07246

사진으로만 보던 기물들을 실제로 보니까 더 예쁘다.

가리

가리 / ガリ / 초생강

오시보리

오시보리 / おしぼり [お絞り] / 물수건

맛챠

맛챠 / まっちゃ [抹茶] / 녹차

벳타라즈케

벳타라즈케 / べったらづけ [べったら漬け] / 무절임

챠완무시

챠완무시 / ちゃわんむし [茶わん蒸(し)] / 계란찜
부부아라레 올려서 톡톡 거리는 느낌을 살리고, 시금치로 개운한 맛이다. 또한 부들거리는 질감을 보여준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눈으로 봤을 때는 말라보이는데 먹어 보니 탄탄한 식감이 살아 있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 거리는 질감이 좋고 크기도 큼직하니 좋다.

카츠오

카츠오 / かつお [鰹] / 가다랑어
트러플 오일을 뿌렸는지 향이 좋은데다가 카츠오의 기름기와 겹쳐지니 유독 잘 어울린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심심한가 싶으면서 먹다 보면 속이 따뜻해지는 스이모노이다. 안에 들어간 생선이 부드럽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기름기가 빈약하달까 아쉬움이 있는 오오토로이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피안다미조개)
큼직하고 입으로 서걱하고 썰으니 오이향이 터져서 좋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담백하니 산미가 터진다.

아부리호타테노리마키

아부리호타테노리마키 / あぶりホタテのりまき [炙りホタテのり巻(き)] / 불질한 가리비 관자 김말이
부드러운 호타테와 그 기름기를 불질로 살렸다. 같이 먹는 김이 남다르다.

아와비텐푸라

아와비텐푸라 / あわびてんぷら [鮑天婦羅] / 전복 술찜 튀김
풍미가 좋으니 술에 손이 가는 맛이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큼직하게 입안에서 탱글거린다. 촉촉하기 보다는 탄탄하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입안에서 촉촉하게 뭉글거린다. 안에 실파를 넣어서 깔끔함을 더한다.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입자가 크고 크기도 크다. 입 안에서 큰입자가 느껴지는게 기분이 좋다.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

우니아마에비노리마키 / うにあまえびのりまき [海胆甘海老のり巻(き)] / 성게소 올린 단새우 덮은 김말이
맛있는 재료들로 만들어서 맛있을 수 밖에 없다. 먹어 보니 김의 느낌이 유난히 좋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탱글거리면서 부드러운게 남다른 아나고이다. 술안주로 좋다.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시로곤부(백다시마) 올려낸 시메사바보우즈시는 시메가 약하지만 깔끔한 맛으로 장점을 더 살려냈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우메보시

우메보시 / うめぼし [梅干(し)] / 매실절임
입 한번 개운하게 해주는 우메보시는 어느 곳에서 봐도 반갑다. 배가 부를 때는 소화도 도와준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담백하고 산미 좋은 아카미가 샤리를 만나니 촉촉한 맛이 더 살아난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 / 청어
크기만큼 히카리모노의 느낌을 가득 준다.

사와라

사와라 / さわら [鰆] / 삼치
비린 맛이 입안을 스치지만 오히려 비린 맛으로 입맛을 살렸다. 여기에 촉촉함이 더해져서 입안에서 부드럽게 흩어진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두께가 얇아서 아쉽고 기름기도 아쉽지만 무난하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卵·玉子] / 계란

소바

소바 / そば [蕎麦] / 메밀 국수
간이 심심하지만 니신이 들어가서 국물맛이 좋다.

모나카 아이스크림

모나카 아이스크림
호텔 스시야가 생각나는 모나카 아이스크림이다.

재료가 없는 날에 방문해서 아쉬움도 있지만 인기가 많은데는 이유가 있는 것을 알게 된 스시산원이다. 분주하게 움직이는 셰프가 재료의 아쉬움을 뛰어넘어 스시의 맛을 살렸다. 재료까지 좋다면 한층 더 좋은 맛을 보여주는게 상상된다. 일본에서 가져왔다는 김을 먹는데 바삭거리면서 느낌이 좋아서 앵콜로도 김을 먹었다.

스시산원 / すし山圓
02-557-5656
서울 강남구 선릉로100길 42 (삼성동 142-7 LG에클라트 A동 1층 LG선릉에클라트 A동 1층 1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