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뽀로블랙

어느 날 찾은 삿뽀로블랙이다.

DSC07672

플레이트

토리가이

토리가이 / とりがい [鳥貝] / 새조개
데쳐서 내어놓은 토리가이에 새콤한 토마토와 향이 좋은 풀로 입맛을 돋군다. 토리가이가 끝물이라고 해도 이렇게 내어놓으니 매력이 다르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찰지면서 서걱거리는 느낌으로 입에 맺힌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소세지를 먹는 느낌과 유사한 향이 코를 간지럽히면서 산뜻한 맛이 공존해서 신기하기도 하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촉촉하게 산미가 혀에 맺힌다.

카스고

카스고 / カスゴ / 새끼도미
신맛과 짠맛으로 혀의 양끝을 확하고 조여온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존득거리면서 산뜻하니 입이 한편으로 개운하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국물이 시원하면서 풀향으로 향긋함을 더했다.

우니카니카니미소돈

우니카니카니미소돈 / うにかにかにみそどん / 성게소 올린 게살과 게살 내장 덮밥
카니미소까지 버무려버리니 입에 들어갈 때마다 향이 좋아서 퍼먹게 된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좋아하는 츠케모노인데 냉장고에 오래 있어서 인지 맛이 없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づ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부드러운 알맹이의 산미가 혀를 자극한다. 씹을수록 감칠맛이 차오른다.

아부리오오토로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기름기 끌어올린 오오토로는 담백하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모즈쿠를 올려서 내놓았는데 존득거리게 씹힐수록 신맛이 올라와서 침이 고인다.

아부리코우이카

아부리코우이카 / あぶりこういか [炙り甲烏賊] / 불질한 갑오징어
아부리를 해서 그런지 씹는 질감이 더 억세진 것 같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크기도 커서 그런지 입안서 깨물 때 오이향이 팡하고 터져서 맛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타코텐푸라

타코텐푸라 / たこてんぷら [章魚天婦羅] / 문어 튀김
앙증맞은 크기로 썰려 있는데 씹을수록 단맛이 올라온다.

카츠오

카츠오 / かつお [鰹] / 가다랑어
다른 의미로 향기 좋은 햄의 향이라고 느껴진다. 여기에 양파절임으로 산뜻함을 더했다.

모즈쿠

모즈쿠 / もずく [海蘊] / 큰실말
안에는 패류가 들어간 모양인데, 모즈쿠를 그렇게 선호하는 편이 아닌데도 무난하게 맛있다.

아부리엔가와

아부리엔가와 / あぶりえんがわ [炙り縁がわ] / 불질한 광어 지느러미
위에 다이콘오로시 올려서 기름기를 한풀 꺽이게 만들어서 과하지 않게 만든다.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일부러 상태가 안좋아서 뺐지만 조금 맛이라도 보라고 줬는데 뺀 이유를 알 것 같다.

우돈

우돈 / うどん [饂飩] / 가락국수
가끔은 시치미를 빼는게 나을지도 모르겠다라고 생각이 드는 우돈이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바스락하고 단맛이 입을 채운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에비텐푸라가 들어있는 후토마키는 입을 가득 채우는게 포만감과 즐거움을 올려준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달달한 타마고가 끝이 다가온다고 말해준다.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시원한 아이스크림이 끝이라고 마무리한다.

편차가 있지만 이 날에는 만족도가 높은 오마카세를 보여준 삿뽀로블랙이다.

삿뽀로블랙
02-6137-3060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10 콘래드서울 호텔 L1층 (여의도동 23)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