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이 마시고 싶어서 찾은 비놀릭이다.

APC_0434

상차림

Luis Canas Gran Reserva 2011

Luis Canas Gran Reserva 2011
루이스 까나스 그랑 레세르바 2011
마른건초에서 나는 풀향기 그리고 흙 스치는 으깬 오래된 딸기가 진득하게 닿는다.

빵

채끝 스테이크

채끝 스테이크

채끝 스테이크

올라간 아스파라거스 덕분에 향기가 은은히 좋은데다가 촉촉하게 씹히는게 좋다. 곁들여진 가니쉬도 물리기 쉬운 고기맛을 지우는데 도와준다.

Wente Riva Ranch Chardonnay 2015

Wente Riva Ranch Chardonnay 2015
웬티 리바랜치 샤도네이 2015
추수할 때 볏짚들을 엮어놓은 것 마냥 두텁게 얽혀있는 감초가 농밀하게 달디달다. 마실 때마다 더 달달해졌네라는 느낌으로 묘하게 달라지는게 재미있다.

블로네제 파스타

블로네제 파스타
듬성듬성 고기가 들어간 파스타이다. 새콤한 소스와 고기가 잘 어울린다.

모둠 치즈

모둠 치즈
가볍게 와인이랑 곁들이기 좋은 것으로 달라고 하니까 나온 치즈와 올리브이다.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하우스 와인

하우스 와인
와인이 더 마시고 싶어서 주문한 하우스 와인이다.  진하게 무거운게 달콤하다. 도수가 높아서 취해져서 휘청거린다.

비놀릭에서 콸콸 와인을 마셨다.

비놀릭 / Vinolic
02-6101-8884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63길 69 (역삼동 840-2 1층)

잘 먹었습니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