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찾은 려이다.

카쿠레이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카쿠레이 쥰마이긴죠 야마다니시키
鶴齢 純米吟醸 山田錦
스시와 어울리는 것을 기대를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쌀맛이 치는게 온도 때문인지 아쉽다. 사케로만 봤을 때는 감칠맛과 쌀맛이 한껏 풀어헤쳐진다.

츠케모노

츠케모노 / つけもの [漬物] / 절임채소

마구로야마이모

마구로야마이모 / まぐろやまいも [まぐろ山芋] / 참치 산마
떫으면서 뭉글거리는 알갱이가 혀에 닿는 야마이모에다가 기름기 더해진 아부리한 마구로를 곁들인다.

야마모토 시치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야마모토 시치고코우보 쥰마이긴죠 나마겐슈
山本 7号酵母 純米吟醸 生原酒
떫으면서 탄산이 같이 오는데 경쾌하게 올라가다 차차 잔잔해지면서 사라진다.

루꼴라 샐러드

루꼴라 샐러드
달달한 소스가 소고기와 잘 어울린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서걱서걱 입 안을 채워주는 타이이다.

마하타

마하타 / まはた [真羽太] / 능성어
단단한데 담백하면서 떫은맛이 같이 오는게 밋밋한 것 같은데 입 안에서 계속해서 씹고 있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타이의 다른 부분이라는데 탄탄한 맛이 더해졌다.

우니아마에비

우니아마에비 / うにあまえび [海胆甘海老] / 성게소 올린 단새우
버무려서 시소를 싸다가 먹으니까 향긋하니 맛있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입에서 녹으면서 산미와 기름기가 풀어진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일부러 쇼유즈케를 한 모양인데, 그 이유를 알 것 같은 살짝 비린맛이 스치는데 산미로 뒤덮어서 개운하게 만들어버렸다. 맛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입 안에서 기름기가 뚝뚝 방울이 맺혀서 떨어지듯이 퍼진다. 와사비를 많이 올려서 달달하게 만든다.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사와야마츠모토 쥰마이다이긴죠 야마다니시키
澤屋まつもと 純米大吟醸 山田錦
발랄하고 경쾌하면서 알록달록하니 좋아하는데 자주는 못 마셔서 이렇게 보니 반갑다. 홀짝홀짝 하다 보니까 금방 술이 사라진다. 입 안에서 보글보글 방울이 터진달까.

하마치

하마치 / ハマチ / 새끼 방어
오오토로보다 어쩌면 하마치가 기름기가 더 올라와있다라고 착각할 뻔 했다. 맛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그 말을 하자마자 오오토로가 앞에서 알랑거리니 젓가락으로 집어서 입에 넣으니 기름기와 함께 산미가 팡팡 터져준다.

아부리오오토로

아부리오오토로 / あぶりオオトロ [炙り大トロ] / 불질한 참다랑어 대뱃살
느끼할 수만을 있는 것을 위에 더한 파와 쇼유(간장) 비슷한 것으로 간을 잡는다.

Bollinger Special Cuvee Brut

Bollinger Special Cuvee Brut
볼랭제 스페셜 퀴베 브뤼
벌컥벌컥 마시면서 목이 따끔거릴 정도로 탁탁 튀기도 한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잘게 기다랗게 썰어서 담백하니 이렇게 먹는 것도 마음에 든다.

미루가이

미루가이 / みるがい [海松貝] / 왕우럭조개
향이 좋은데 시치미까지 더하니 코를 간지럽히니 향이 즐겁다.

무시아와비

무시아와비 / むしあわび [蒸し鮑] / 전복 술찜
촉촉한 무시아와비는 깨끗하게 입을 지우는 느낌을 받았다.

스이모노

스이모노 / すいもの [吸い物] / 맑은국
술을 많이 마셔서인지 스이모노가 더욱 반갑다. 국물이 시원한데다가 향도 좋다.

Au Bon Climat

Au Bon Climat
오 봉 클리마
깨와 고소한 견과류의 향이 코부터 시작해서 목을 타고 넘어가기까지 자극하는데, 목을 넘어가고 나서도 잔향이 아래에서 위로 올라온다. 맛있다.

야키모노

야키모노 / やきもの [焼き物] / 생선 구이
무슨 생선인지 몰라도 맛있게 술을 곁들이기 좋다.

타이

타이 / たい [鯛] / 도미
샤리가 달라진 것 같은데 더 부드러워졌다.

시마아지

시마아지 / しまあじ [縞鯵] / 줄무늬 전갱이
향도 좋고, 탱탱하고 존득거리는 느낌이 너무나도 좋던 시마아지이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크기가 커서 그렇지만 씹을 때의 딱소리 나면서 끊어지는데다가 그럴 때마다 오이향이 올라온다. 먹으면서 웃음이 나왔다.

츄우토로

츄우토로 / ちゅうトロ [中トロ] / 참다랑어 중뱃살
촉촉하게 산미가 부드럽게 퍼진다.

사요리

사요리 / さより [細魚] / 학공치
샤리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이 든 사요리이다. 밋밋하게 들어가는데 심심해서 그런가 더 마음에 든다. 다시마의 향이 좋아서 일지도 모른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오오토로도 좋지만 아카미가 절제된 느낌과 함께 끊어주는 느낌이라서 더 좋다.

우니카니돈

우니카니돈 / うにかにどん / 성게소 올린 게살 덮밥
취기도 오르고 배도 부른데도 이런 조합이 나와버리니 열심히 비벼서 맛있다를 연발하면서 먹을 수 밖에 없다.

시메사바보우즈시

시메사바보우즈시 / しめさばぼうずし [締鯖棒鮨] / 초절임 고등어 봉초밥
입을 가득 매우는데 다시마의 향과 비린맛이 섞여서 올라오는데 싫다가도 향긋한게 올라오니까 좋아지니까 좋다가 싫다가 마음이 왔다갔다한다.

마나가츠오

마나가츠오 / まながつお [真魚鰹] / 병어
타레소스로 비린맛을 적절하게 가린 마나가츠오는 특유의 느낌때문에 호불호가 갈리기도 쉬어보인다.

아나고

아나고 / あなご [穴子] / 붕장어
푹신하고 달달하니 기분이 좋아지는 아나고이다.

타마고

타마고 / たまご [玉子] / 계란
카스테라가 떠오르는 타마고이다.

소우멘

소우멘 / そうめん [素麺] / 실국수
국물이 심심한데, 면발이 찰랑거려서 호로록 소리를 내면서 먹게 된다.

DSC07956

다양하게 많이 마신 자리이기도 하다.

녹차 아이스크림

녹차 아이스크림
차가운게 들어가니까 정신이 든다.

술도 그렇고 오마카세도 그렇고 만족스럽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먹은 려에서의 오마카세이다.

려 / 慮
02-874-1275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811 신원메트로빌 1층 114호 (봉천동 870-13 신원메트로빌 1층 114호)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