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sia Food Japanese

니혼슈바 슈토

몸의 상태가 좋은 편이 아닌데다가 요새는 술을 마시면 금방 취하는 탓에 혼술의 빈도가 많이 줄기도 했는데 혼술하러 오랜만에 찾은 슈토이다.

DSC01560

상차림

시노미네 쥰마이 이세니시키 무로카나마자케

시노미네 쥰마이 이세니시키 무로카나마자케
篠峯 純米 伊勢錦 無濾過生酒
Sake Maker’s Dinner – 시노미네 × 슈토 자리에서 만족스러운데다가 따로 한번 또 마셔보고 싶어서 주문한 시노미네 쥰마이 이세니시키 무로카나마자케이다. 여러가지 술을 마실 때는 혀가 금방 피곤해지는 탓도 있는데 그때와는 다르게 향은 살짝 곡물감이 느껴지는 향에 혀에 닿자마자 느껴지는 떫은 맛에 이어서 탄산감과 신맛이 중간까지 느껴지면서 끝으로 넘어가면서 탁하고 걸리면서 술이 퍼진다. 저번에 마셨을 때는 곡물감을 주로 느꼈는데에 비해서 이번에 접했을 때는 떫은맛과 곡물감이 유난히 느껴진다. 다시 마셔보니 술의 맛이 강한편이라고 생각이 다시 들기도 한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히라메카니미소 / ひらめかにみそ [平目かに味噌] / 게장을 덮은 광어
존득존득한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히라메

우니

우니 / うに [海胆] / 성게소
아이스크림 뭉글거리면서 바다내음이 느껴지는 우니

혼마구로 사시미

혼마구로 사시미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뱃살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간만에 혼마구로 사시미 주문해보았다. 촉촉하면서 느껴지는 담백함과 오오토로의 흥건한 기름기를 느낄 수 있다.

아카미쇼유즈케

아카미쇼유즈케 / あかみしょうゆづけ [赤身醬油漬(け)] / 참다랑어 등살 간장 절임
먹는 방법의 변화를 한번 줘본다고 간장에 푹 적셔서 기다렸다가 먹어 본다. 이렇게 먹는 것도 처음이라서 그런지 좋다.

라이후쿠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겐슈

라이후쿠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겐슈
来福 純米吟醸 雄町 生原酒
이번에 슈토로 새로 입고된 사케로 알고 있는 라이후쿠 쥰마이긴죠 오마치 나마겐슈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벌꿀향과 비슷한 달콤함이 입으로 넘어가면서 무겁다가 잔잔하게 퍼진다.

아마다이야키모노

아마다이야키모노 / あまだいやきもの [甘鯛焼(き)物] / 옥돔 구이
생선살은 맛있는데 잔가시가 은근히 많아서 먹는데 약간 고생한 아마다이야키모노이다. 생선살의 맛이 심심한 편이기도 해서 간장에 찍어먹어서 간을 맞춘다.

이부리갓코 & 포테이토

이부리갓코 & 포테이토 / いぶりがっこ & ポテイト / 훈제 무절임 & 감자
새롭게 슈토에 추가된 이부리갓코 & 포테이토이다. 훈제 무절임의 짠맛과 감자의 조합도 좋지만 여기에 곁들여진 타르타르소스덕일까 가볍게 먹기 좋은데다가 맛도 좋아서 만족한 요리이다. 마무리 요리로도 좋지만 시작 요리로도 가벼운 편이라서 나중에 방문하면 자주 시켜도 좋겠다라고 생각이 든다.

오니얌마 아오 토쿠베츠혼죠죠 시보리타테 지카쿠미 무로카 나마겐슈

오니얌마 아오 토쿠베츠혼죠죠 시보리타테 지카쿠미 무로카 나마겐슈
鬼山間 靑 特別本醸造 しぼりたて 直汲み 無濾過 生原酒
2017년 병입이라고 하는 오니얌마 아오 토쿠베츠혼죠죠 시보리타테 지카쿠미 무로카 나마겐슈이다. 들었던 말로는 양조장 사장님 마음대로 만드는 술이라서 병입년도마다 술의 맛이 왔다갔다한다고 하기도 하는데 강렬하면서 입에 청량감있는 가루들이 잔뜩 묻혀지는 느낌이다. 작년에도 좋아해서 마무리도 자주 마시던 술이라서 다시 또 볼 수 있어서 좋기만 하다.

혼자서 요리조리 맛있게 슈토에서 잘 먹고 들어갔다. 한가지 술을 여러번 마셔보기도 하는데 그때마다 미묘하게 다른 구석이 느껴지는게 재미있기도 하다.

니혼슈바 슈토 / 日本酒bar 酒盗 / Nihonshubar Shuto
070-8251-0213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48길 23 (도곡동 947-11)
슈토, 양재 – 日本酒bar 酒盗

잘 먹었습니다.

2 replies on “니혼슈바 슈토”

훈제 무절임&감자 완전 맛있을 것 같아요
눈에서 하트가 발사 ♡ㅠ ♡ ㅎㅎ
혼술이라니 멋져요 연님 ^^
전 밖에서 혼밥은 잘하는데 혼술은 어렵더라구요
혼술 밖애서 해보고싶은데 집에서만 ㅜㅠ
내공을 좀 더 쌓아서 ㅋㅋ혼술하러가는걸로 헤헤

혼밥도 좋아하는데 파스타는 아직 도전 못해봤어요. 🙁
술에 집중하고 싶다면 혼술도 좋은 선택인 것 같아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