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포쇼

어느 날 찾은 갓포쇼이다.

DSC07742

에다마메와 크레미는 오토오시로 여러번 달라고 하게 된다.

조젠미즈노고토시 쥰마이

조젠미즈노고토시 쥰마이
上善如水 純米
담담하게 술맛이 진하게 향긋하게 퍼진다. 취하고 싶을 때 마시기 좋은 사케이기도 하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두톰하게 썰리기도 하고, 큼직하기도 한 히라메이다. 입안을 가득 채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두톰하니까 식감 또한 단단한데 씹을수록 기분 좋은 기름기가 촥하며 퍼진다.

오신코

오신코 / おしんこ [お新香·御新香] / 야채절임
시소쿠라게, 야마고보쿠라게 그리고 닌니쿠가 나오는데 닌니쿠가 마음에 들어서 잘 집어먹는다.

마츠카와타이

마츠카와타이 / まつかわたい [松川鯛] / 껍질 도미
서걱거리면서 산뜻한게 껍질이 잘 살아있다.

엔가와

엔가와 / えんがわ [縁がわ] / 광어 지느러미
칼집을 넣어놔도 식감에 비해서 기름기가 몰아친다. 느끼한게 입안을 가득 채우는데도 산뜻하다. 식감때문에 엔가와를 좋아했는데 이렇게 먹으니까 또 색다르다.

니신

니신 / にしん [鯡] / 청어
파가 비린맛을 잡아주는데도 원초적인 맛이랄까. 니신이 입 안에 한가득 있는 느낌이다.

아마에비

아마에비 / あまえび [甘海老] / 단새우
탱글거리게 입안을 촉촉하게 만들어준다.

사몬

사몬 / サーモン / 연어
두톰해서 연어의 기름기가 입안을 가득 메운다. 그런데도 담백하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네모썰기한데 단단한데 입 안에서 단단한게 풀어지니까 기름기가 동그랗게 풀어지는게 맛있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산미가 담담하게 퍼지는데 크기가 있다보니까 나중에는 입안을 다 채워버린다. 씹을수록 산미가 배가 된다.

안키모

안키모 / あんきも [あん肝] / 아귀간
녹진하면서 폰즈로 새콤하게 간을 맞춰서 내놓았는데 술잔에 손이 갈 수 밖에 없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껍질부분은 단단한데 안쪽은 부드러운게 입안에서 놀아난다.

히라메

히라메 / ひらめ [平目] / 광어
샤리의 스가 약해도 큼직해서 입을 가득 채운다.

부리

부리 / ぶり [鰤] / 방어
한점 먹을 때마다 배가 확 부르는데 기분이 좋다.

아카가이

아카가이 / あかがい [赤貝] / 피조개
오이향이 팡팡 터져버리는데다가 크기도 크니까 입에 계속 남아있다.

미소시루

미소시루 / みそしる [味噌汁] / 된장국
배가 부른 것을 국물로 달래서 더 먹을 수 있게 만든다. 시원하다.

아부리호타테

아부리호타테 / あぶりホタテ [炙りホタテ] / 불질한 가리비 관자
불향과 함께 서걱거리면서 입에서 사라진다.

아카미

아카미 / あかみ [赤身] / 참다랑어 등살
샤리가 더해지니까 더 맛있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운이 좋아서 한번 더 네모썰기한 오오토로가 입안을 들어간다.

오오토로

오오토로 / オオトロ [大トロ] / 참다랑어 대뱃살
큼직하고 밥알과 뒤섞여서 들어가는 오오토로는 기름기가 더 터져버린다.

우니아마에비돈

우니아마에비돈 / うにあまえびどん [海胆甘海老丼] / 성게소 단새우 덮밥
새우를 숟가락을 잘라내서 우니와 함께 잘 섞어서 먹으니까 배가 부른데도 다 먹고만다.

마구로

마구로 / まぐろ / 참치
쇼유와 와사비와 함께 마구로 잘게 썰어서 먹는 것도 좋아하는데 접할 일이 거의 없는데 이렇게 먹을 수 있어서 반갑고 맛있다.

멘타이코

멘타이코 / めんたいこ [明太子] / 명란
짭짤한게 이게 또 술안주로 술을 더 마시게 만든다.

스키야키나베

스키야키나베 / すきやきなべ / 소고기전골
시원하게 속을 풀어주는 국물로 마무리하려고 하는데 먹어도 먹어도 안사라진다.

후토마키

후토마키 / ふとまき [太巻き] / 굵게말은 김말이
갓포쇼에서 가장 좋아하는 요리이기도 한 후토마키를 안 먹으면 이제는 섭섭하다.

배가 불러도 끊임없이 먹게 만들고 웃음을 짓게 만들어주는 갓포쇼이다. 참 좋아하는 곳이다.

갓포쇼 / KAPPO SHO
032-511-9744
인천광역시 부평구 경원대로1377번길 45-10 (부평동 546-96)

잘 먹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