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5th Week Of June

수면부족과 과다수면은 핑퐁핑퐁 예민과 무감각도 핑퐁핑퐁 왔다갔다 거린다.

마음을 활기를 불어넣는 행위는 내성이라도 생겨서인지 그저 그렇다.

자기가 택한 방향을 아무런 의심 없이 옳은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정말일까.

내려놓고 흘러가는대로 쓰자. 그리 구애받고 꽁꽁 싸매고 써봤자, 달라지는 것도 없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