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4th Week Of March

그때에는 그게 왜 그렇게 머리가 아펐던 것일까 시간이 지나니 별것도 아니고 그냥 흐름대로 지나갈 때 생기는 부산물과 비슷한 거였던건데.

말의 모양이 다르니 파열음이 날 수 밖에 없었던거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