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4th Week Of July

흥미를 잃어서 따분하다.

잠을 설치는 만큼 이상한 생각들이 안개처럼 자욱하다.

되감기가 될 때가 있는데 내버려두는게 상책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