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4th Week Of January

다양한 삶의 가락이 말을 통해서 얽혀든다. 한귀로는 듣고 한귀로는 흘려 보낸다. 수긍이 가는 이야기도 있었고 이해하지 못하겠는 이야기도 있으니 말하는 사람은 듣는 사람이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신나보였다.

그것을 통해서 그 시간동안 즐거웠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하다고 하는데 생각할수록 잘 모르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