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더 하면 될 것 같은데 그 조금이 쉽게 채워지지 않는다.

깨달아야 하는 것들이 만연하고, 이것들을 채우는데 재미가 있다. 헛살았나.

처음에는 뿌옇게 보이지 않던 것들이 나중에는 또렷하게 보여진다. 처음부터 또렷하고 정확하게 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었을까. 느슨해서 지나가버린 것일까.

시간을 나눌 수 있을 수 만큼 나눠서 쓰는데도 시간이 부족하다. 낭비하는 시간을 다시 되짚어봐야겠다.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