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4th Week Of April

관계를 지향함에 따라서, 내가 원하는 나의 모습을 상대방에게 원하는 모습 그대로 받아들여지게끔 하는 일은 꽤나 번거롭기도 하다.

왜곡된 시각이 생길 때 이것은 내가 원하는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에 따른 책임은 나에게 있으니까 내가 책임을 지는게 마땅하고, 내가 품어야하는게 마땅하다.

그렇기에 나름대로의 수단과 방법을 통해서 왜곡된 시각이 안생기게 만드는 것 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을 때도 있다. 그러면서 좀 더 다듬어지고, 좀 더 간결해지고 그렇겠지.

내가 바라봤을 때의 나의 시각과 상대방이 바라봤을 때의 시각의 차이를 최대한 줄이는게 아마 묘미라고 생각이 들면서 어떻게 보다 효율적으로 관계를 지향할까 이런 고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