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3rd Week Of May

문체가 닮아가는 것 같다라는 말을 들으니 괜스레 기분이 좋아지기도 한다.

과연 그 정도의 가치가 있을까라고 저울을 들이대고 생각을 한다면 이미 고민하고 있는 단계일 것이다. 어느 것이든.

잊거나 혹은 잃어버렸거나 우연히 느끼게 되는 것은 무언가가 이러지리 뒤섞여져 있는 것 같다. 여러색의 물감들이 섞여있는 기분이랄까.

어지간히도 손해보고 싶지 않은 모양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