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3rd Week Of July

허덕거리면서 사는건지 숨이 찬건지 요즘에는 잘 모르겠다.

버티긴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