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3rd Week Of February

좋다라는 감정도 마주치면 마주칠수록 한꺼풀 한꺼풀이 벗겨지면서 실망이 쌓여버렸다. 처음에 마주치면 나오던 환한 미소도 무미건조하고 무표정한 얼굴이 되었다. 아, 내 감정은 그렇게도 쉽게 변해버렸구나.

무엇을 하고 싶은지 고민하는 시간이 점점 더 길어진다.

안으로부터 나오는 짧은 이야기의 나열은 듣는 사람의 호기심을 자극했으나 이어지는 것은 그렇게 오래가지 않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