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3rd Week Of February

시간은 없는데 시간은 참 잘가고 그런다.

햇병아리는 오히려 나였으려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