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3rd Week Of April

아무것도 기억에 남지 않으니까 그렇게 아깝더라.

봄바람에 실려 훨훨 날아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