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2nd Week Of October

마음 먹은 것 중에서 드디어 하나를 따라잡았다. 아니 쳐냈다라는 표현이 더 맞을 수 있다. 목표 중에 하나를 이루는데 근접하게 되었다.

가만히 있을 수 있는 시간이 생겼는데 계속해서 무언가를 찾거나 하고 있다. 멍 때리고 싶은데 생각보다 어렵다.

불안한 감정이 있어야 살아남을 궁리를 하고 해결할 궁리를 하기 시작한다. 조마조마하다보면 참지 못하고 무언가를 하고 있기 마련이다.

무언가를 정했으면 그것이 다른 것에 휘둘리지 않도록 견고하게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근거들과 증거들을 가지고 견고하게 만든다.

변명을 듣고 싶은게 아닌데 자꾸 변명을 듣고 있는 느낌이랄까. 그러거나 말거나 상관없고 사람이 하고 싶은대로 하는거고 나도 내가 하고 싶은대로 하는 것이다.

사람이라는게 나이를 어느정도 먹은 이상 자기가 하고 싶은대로 하는게 사람이다.

좋은 습관을 들이는데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반복적으로 하는 행동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몸에 익히게 하는 것인데 어렵다. 반대로 나쁜 습관은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몸에 익어버린다.

깨지고 부서지고 구르고 넘어지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