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1st Week Of November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방법이 내 손에 닿을 수 있는 것들만 힘을 들이고 단순하게 집중하는 것이라니 아이러니하다.

욕심이 과하면 체한다.

내일 죽을수도 있으니까, 투명하게 살자.

순간에 마음이 묘해져버렸다.

눈빛에 빨려 들어갔고, 달콤하고 잔잔한 목소리에 취해온다. 그저 그것만으로 시끄러웠던 소리는 고요해진다.

마음이 움직이는 것을 막기에 어마어마한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겠네라고 생각이 들어버렸다.

우습다기 보다는 사람 마음이 다 똑같다라고 느껴져서 웃음이 나와버렸다.

타인이 어떻게 사는지, 타인의 말에 기분 나뻐하는 것보다 나의 삶을 어떻게 만들지에 대해서 고민하는게 더 이로운데 언제나 어렵다.

시기하고 질투하는 마음이 생기는 것은 새끼 손가락을 드는 것만큼 힘이 조금 들기에 언제나 경계해야한다. 나 자신도 그런 마음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마음이 나를 지배하고 나쁜말이 나오는 것을 보니 아직도 멀고 부족한 사람이다.

실수는 어디에서나 있을 수 있는데 그 실수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그 실수를 통해서 나는 어떻게 나아질 수 있는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