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1st Week Of May

들으면 기분 좋은 말들이 과거형이 되면서 슬퍼지는 말이 되는 경우가 많아진다. 예를 들어서 피사체에 애정이 느껴져요라는 이런 말들.

날씨가 좋은 날과 흐린 날이 뒤죽박죽이니까 기분도 뒤죽박죽되는 모양새이다.

어디에 치우침 없는 균형감각을 유지하는데 힘이 많이 들기도 한다. 귀찮아짐이 늘어날수록 그냥 마음대로 하고 싶어진달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