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는 것과 믿지 않는 것의 분간이 흐릿하기도 하다.

건드리지 않는게 상책이라는 말이 맞겠다. 괜히 상처를 내서 아플 필요는 없으니까.

좋아해서 관심을 가지고 즐거워했는데 관심이 떨어져서 재미가 없어진걸까.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