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Diary

The 1st Week Of April

여전히 사람 마음 속은 잘 모르겠는데, 내 마음도 또한 여전히 잘 모르겠다. 추구하는 것 바라는 것 그리고 이루고 싶은 이상향과 같은 것들은 시시각각 바뀐다.

하나의 시작을 하는 감정은 설레임과 비슷하다.

마음을 비워야 편해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