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1st Week Of October

멍 때리는 시간이 많아져야겠다라고 생각이 든다.
이런 저런 잡다한 것들을 하루종일 보는 편인데 이것들을 머리에서 되새기고, 정리하는 시간은 없는 것 같다.
글이 짧아지는데에는 다른 이유가 있는게 아니고, 생각할 시간이 짧기 때문에 그만큼 풀어낼게 금방 떨어진다라는 의미라고 생각된다.
뇌가 자극에 정보의 자극에 참 익숙해져있었네라고 느끼기도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