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시시

필받아서 다녀왔습니다.
덜덜덜 흥야흥야 파산이다 파산이다.

IMG_0418

오늘의 술은 바로 이것 사실 이런 곳은 처음가봐서 당황했음 술을 어떤걸 먹어야하나하고 그래서 정종으로 추천해달라고 해서 선택한 술이 바로 이 술 장인이 빚은 쌀로 만들 술이라고 했던가

IMG_0419

시작은 이 요리로 시작을 했는데 물렁물렁 처음 먹어보는데 미끌미끌 젓가락질을 잘 못하는 나에게는 약간 다 먹기 힘들었다

IMG_0420

새콤달콤한 맛이랑 문어맛이랑 섞이면서 맛있게 냠냠 시큼하다고 해야하는건지 새콤달콤해야하는건지 설명하기 무언가 어렵다 ㅎ

IMG_0421

아구간이라고 합니다 내 취향은 아니라서 꿀꺽 삼켰음…….

IMG_0422

전복 삶은거라고 합니다 와사비를 살짝 찍어서 먹으면 맛있다고 해서 찍어먹음
뭐랄까 탱탱한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쫄깃쫄깃 했다고 해야하나 그런 맛

IMG_0423

굴입니다 위에 무슨 알 같은 것이 올라와 있었음 후루룹

IMG_0424

뭔지 이름 까먹었다…….젓가락으로 먹기 힘들어서 그냥 후루룹……

IMG_0425

이제부터 나오는 회 입에서 살살 녹아영 근데 이름이 기억이 안나…….ㅋ…ㅋ

IMG_0426

가장 기억에 남은 방어(부리)라고 합니다 먹자마자 바로 얘 이름 뭐에요? 라고 물어봄……*-_-*

IMG_0427

오징어였나…………정말 아이폰에 사진 캡션기능이 필요할 것 같다 ㅠㅠㅋ

IMG_0429

북해도산 연어알이랑 뭐였더라 ㅋㅋ 연어알이 입에 들어가면 톡톡 하고 터진다 우왕

IMG_0430

새우입니다-

IMG_0431

참치였었나 나도 모르게 먹으려고 젓가락 으로 와사비까지 찍어놔서 입에 가려던거 다시 모양새 맞춰서 찍은…ㅋㅋㅋㅋㅋㅋㅋ

IMG_0432

무슨 국물이였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시원시원 술 먹으면서 계속 홀짝홀짝 ㅎ

IMG_0433

조개라고 했던거 같은데

IMG_0434

되게 느낌이 말캉말캉?

IMG_0435

그냥 꿀꺽 하고 삼킴……………….ㅋ

IMG_0436

시메사마라고 하던데 나는 사실 시메사마가 비려서 잘 못먹는데 이노시시에서 먹은건 비린내가 하나도 안나고 오 괜찮다 괜찮다 연발

IMG_0437

얘는 익힌거 얘도 맛있었다

IMG_0438

이름이 기억이 안나…………이 아이를 마지막으로 코스가 종료 그리고 요리 3개랑 후식이 시작

IMG_0439

아나고라고 하는데 나 아나고가 장어인지 처음 알았음……………

IMG_0440

도루묵이라고 한다 같이 먹은 사람이 이름의 기원을 말해줌 좀 웃겼음
왕이 피난가서 배고파 죽겠는데 농부가 음식을 받침 너무 맛있어서 이름을 은어라고 했는데 사정이 나아져서 왕궁에서 그 음식이 또 먹고 싶어서 대령해서 먹었는데 그 맛이 아니라고 해서 도루묵이라는데 정말인가?

IMG_0441

복어튀김 이 정도 먹으니까 딱 맞게 술이 떨어짐 사실 술은 내가 더 많이 먹음……아니다…….
내가 술 거의 다 먹었구나……

IMG_0442

죽이라고 해야하나 이 정도 오면 거의 마지막 사진도 정말 많네
술도 술이고 배도 부른 상태에서 딱 이거 먹으니까 온몸이 풀리는 느낌이 확 들었음

IMG_0443

마지막은 녹차 아이스크림 ㅋ 아이스크림까지는 다 못 먹겠었음

여기까지 달린 것도 꽤나 많이 먹은듯
역시나 음식 먹은거 포스팅은 어렵다……………..ㅋ
꽤나 기억에 남는건 와사비가 어디에서 먹었던 와사비 보다 더욱 강한 효과를 보여줌
조금 넣다고 생각했는데 훅 와서 몇 번 울었음 ㅋㅋㅋㅋ
가게 자체가 작은편이라서 거의 예약제로 해서 운영하는 듯.
코스가 시작해서 끝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1시간 반에서 2시간 정도.

즐겁게 잘 먹었습니다. 😀

브라질리아

브라질리아 강남
무한리필 스테이크
몇 년전에 얘기를 들었었으나 드디어 기회가 닿아서 다녀오게 되었다 😀
디너세트를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IMG_0388

감자가 들어간 볶음밥

IMG_0389

샐러드라고 해야하나 긁적

IMG_0390

감자랑 샐러드

IMG_0391

1번 고기

IMG_0392

2번 고기

IMG_0393

3번 고기

내 고기 선호도는 2 > 1 > 3 이 순서 였습니다.
1, 2, 3 고기를 다 먹고나서 원하는 고기로 리필이 가능하나 배불러서 못 먹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사실 내 느낌에는 양념이 강해서 고기를 먹고 싶어도 못 먹는 상태였다고 해야하나 그래도 만족할만큼 먹고 온거 같아서 좋았다
다음에는 벼루고 가서 몇 접시 먹고 왔으면 하는 소망이 새록새록

아비꼬

요즘에는 술이랑 연어만 먹느라고 그렇게 포스팅 할 거리가 있지가 않았는데
경기도민이 서울마실을 나오게 되었다
6개월만에 영화보고 맛있는거 먹고 커피 마시고 수다 떨고 꽤나 즐거웠다
회사에서 전화온거 받아주느라 일요일에 짜증이 나긴 했지만
영화보고 맛있는 카레 먹은걸로 해소해소

아비꼬

이런집인데 유명하긴 유명했던 모양
일본카레라는게 유행이 되었다고 해서 한번쯤 접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접하게 되어서 좋았다
돈부리는 언제 먹을지 과연 궁금하네

카레

이게 먹은 카레
신기했던 점은 안에 들어가는 토핑들이 선택이 가능 하다는게 참으로 신선했달까(경기도민스케일)
카레 종류랑 매운 정도를 선택하고 카레 메인을 선택하고 그 다음에 토핑 선택
우와 신기해 하면서 토핑 여러가지를 넣었다
같이 식사하셨던 분이 고로케 하나 줬음 우왕
토핑 다 올려서 먹는다고 하면 2만원 돈 나올듯 차마 그러지는 못했다
먹어보고 느낀점은 직접 경험해보시고, 생각보다 양이 많다? 조금 먹는편은 아닌데 옆에 사람들이나 남자들이 남기고 가는거 보고 헤에 많은가? 라고 생각했는데 직접 먹어보니 살짝 많다 그래서 좋았다 살짝 남겨서 아쉬웠다
배탈 나는 것 보단 나으니까
다음에 또 가보고 싶다.
다음에는 토핑 전부다 올려두고 먹는걸 도전해보면 어떠려나 한다.

잘 먹었습니다 꾸벅

은행골

튀김을 먹을까,
육회를 먹을까,
무엇을 먹을까,
하고 고민을 하다가

초밥을 먹었습니다
회사횽아가 여기 괜찮고 맛있는 초밥집 있어요라고 추천해줘서 우리 더치페이로 합시다 하고 쫄래 쫄래 간 초밥집
그 이름은 은행골

은행골

위치는 구로디지털단지 1번 출구에서 나와서 롯데리아인가 맥도날드 있는 쪽에 한우 정육점있는 골목으로 쭈우우우욱 들어가다가 오른쪽으로 들어가면 시장길이 나와요
시장길 바로 앞에 은행골이라고 있어요

어느 것을 먹을까요 하다가 도로 초밥 20,000원, 모듬 초밥 12,000원 그리고 메뉴 하나 더 있는데 이름과 가격이 기억나지 않아요
VAT는 별도래요
그리고 원하는 메뉴로 해서 초밥 만들어줌 가격은 천차만별
다음에는 메뉴판도 찍어서 올리던가 해야지
이거 은근 귀찮네요

남자 셋이서 모듬 초밥 3개 시켰어요 그래요 우리는 가난하니까요
월급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라는 희망을 가지고 살아요
도로 초밥 먹고 싶었는데 다음에 누군가와 간다면 먹어야겠어요
모듬 초밥 3개 나갑니다

간장새우, 참치 초밥

간장새우 초밥이랑 이름 모르는 초밥

연어, 광어 초밥

연어 초밥이랑 이름 모르는 초밥

장어, 광어 초밥

장어초밥이랑 이름 모르는 초밥

이렇게 먹었습니다 서비스인지 무엇인지 모르겠으나 우동 나왔음요
여기에 소주 한병
깔끔하게 마시고 나왔음다
가게가 살짝 좁기는 하지만 사람이 많아서 그랬나
흥야흥야 입이 즐겁게 놀다 오셨음

비앤비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장렬하게 먹다 왔지요.

사우스 퍼시픽

사우스 퍼시픽
시원한 맛

빠시옹트로피칼

빠시옹트로피칼
빨대로 섞으면 색깔이 보라색? 자주색으로 바뀐다
맛은 복숭아 맛

천사의 유혹

천사의 유혹
친구가 먹은 것 이쪽도 복숭아맛

모스코뮬

모스코뮬
시원한 맛

여러가지 먹으면서 느낀건 나에게 진리는 마가리타 항가항가항가
칵테일이나 그런걸 맛보면 여러가지 맛이 느껴지지만
제일 임팩트가 강한맛만 남게 된다.

눈도 행복하긔 입도 행복했지만 내 지갑은 안행복